Reading Log/Romance2017.10.23 07:07

불호평이 많은 작품은 확실히 그 이유가 있다. 일단 구매한 책이니 의무감에 억지로 읽긴 했는데 이 책을 읽는데 들인 시간이 아까울 정도다.

억지 전개에 서사도 엉망이고 주연과 조역을 비롯한 모든 등장인물이 종이인형에 가깝다. 의미심장하게 삽입한 복선 역시 너무 의도가 뻔히 보여 제대로 된 역할을 하지 못한다. 여우에게 소원을 빌어 기억을 잃고 17세 소녀의 상태로 되돌아간 주인공은 어디 머리라도 다친 사람인 양 말을 더듬으며 백치 소녀와 같은 모습을 보인다. 1권 마지막에 퇴장한 모 캐릭터가 가장 불쌍하다.


문장도 완전히 별로. 예를 들어 아래와 같은 조악한 문장이 계속 나온다.


겁을 먹고 움츠렸으나 호기심으로 빛나는 눈동자는 호의적으로 반짝였었다. 그게 첫 만남, 그런데 어째서......? 지금 기억을 못한다 해도 사람이 달라지지는 않았을 터, 어째서 이리, 희람은.


'Reading Log > Roman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황후는 소녀가 되었다 3권  (0) 2017.10.23
황후는 소녀가 되었다 2권  (0) 2017.10.23
황후는 소녀가 되었다 1권  (0) 2017.10.23
은밀한 미래 3권  (0) 2017.10.21
은밀한 미래 2권  (0) 2017.10.21
은밀한 미래 1권  (0) 2017.10.21
Posted by Finrod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