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ing Log/Romance2018.02.12 07:44

현재 반장님인 상태인 관계로 대부분 TTS로 읽었는데, 초반은 그럭저럭 무난했지만 뒤로 갈수록 전개가 별로다.


피치 못할 사정 때문에 성의 레이디가 신분을 숨기고 낯선 남자를 고용해서 성애를 연습하는 초반부는 할리퀸의 정석을 따르며 진행된다. 여기까지는 말이 안 되긴 해도 무난한 편이다. 그런데 남주의 정체가 밝혀지고 성을 둘러싸고 갈등이 이는 중반부부터는 김구라 표정을 지으면서 기계적으로 페이지를 넘겨야 했다.


담고 있는 내용에 비해 길다 싶은 분량도 문제다. 차라리 초반부의 분위기를 그대로 이어나가 짧게 끝내는 게 완성도 면에서 나았을 듯하다. 여주에게 좀 엉뚱한 반전 매력이 있는데 남주는 할리퀸에서 오려다 붙인 종이 남주 스타일로 전형적인 마초이다.


글 앞머리에 "글에 나오는 지명이나 인물은 가상으로 실제 역사와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라고 나와 있긴 하지만 이 책은 지명과 인물 이름을 실제 역사에서 빌려올 필요가 전혀 없이 애초에 로판으로 나왔어야 했다. 870년에 분리된 프랑크 왕국에 11세기 말에 건립된 윈저궁이 있고, 그 왕국의 왕은 헨리왕이며, 여주의 외할아버지는 스페인계인지 이름이 페르난도이고, 서브남주는 남주는 타타르 카잔 출신이지만 위화감 없이 섞여 들며 메소포타미아 신화 속의 여신 이름을 자주 언급한다. 도저히 집중할 수 없는 설정이다.


일단 완독은 하자는 의무감으로 꾸역꾸역 읽었다.


'Reading Log > Roman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역 도울 걸, 후회합니다 2권  (0) 2018.02.12
반역 도울 걸, 후회합니다 1권  (0) 2018.02.12
블랙울프 (Black Wolf)  (0) 2018.02.12
여우의 숲  (2) 2017.12.30
은빛 여우는 귀를 닫지 못한다 3권  (0) 2017.12.29
은빛 여우는 귀를 닫지 못한다 2권  (0) 2017.12.28
Posted by Finrod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