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ing Log/Romance2018.02.12 15:50

실망스러웠던 1권보다 더 실망스러운 완결편.


이해되지 않던 밀당을 하던 주인공 커플이 여조의 활약으로 갑자기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맺어진다. '독자 왕따'라는 게 바로 이런 건가 싶어서 허탈스러웠다. 개연성을 주고자 삽입한 과거 장면도 하나도 납득되지 않는다. 한 마디로 일러스터레이터만 열일한 작품이다.


대부분의 문장이 공허하고 피상적이다. 활자에 지나지 않는 문장을 읽어내려가며 힘겹게 완독했다.



'Reading Log > Roman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앵화연담 1권  (0) 2018.02.13
핏물이 고인 바다 1권  (0) 2018.02.13
반역 도울 걸, 후회합니다 2권  (0) 2018.02.12
반역 도울 걸, 후회합니다 1권  (0) 2018.02.12
블랙울프 (Black Wolf)  (0) 2018.02.12
여우의 숲  (2) 2017.12.30
Posted by Finr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