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ing Log/Romance2018.02.15 07:46

아무 기대 없이 읽었는데 생각보다 괜찮았다.


스토리라인은 단순한 편에 속한다. 대장군인 여주와 황제의 조카이자 수인의 피를 이은 남주는 같은 학교에서 수학했는데 서로 끌리고 있으면서도 각종 오해와 삽질로 인해 몇 년에 걸쳐 쌍방 짝사랑을 한다. 오해를 풀고 이어지는 이어지는 과정이 깔끔하게 묘사되었다. 캐릭터성도 확실하고 기복 없이 무난한 단편이다.


다 읽고 나니 제목이 내용과 딱 어울린다는 생각이 든다.


'Reading Log > Roman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를 잊지 마  (0) 2018.02.15
미망, 잊을 수 없는  (0) 2018.02.15
다가오지 마, 멀어지지 마  (0) 2018.02.15
앵화연담 1권  (0) 2018.02.13
핏물이 고인 바다 1권  (0) 2018.02.13
반역 도울 걸, 후회합니다 2권  (0) 2018.02.12
Posted by Finr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