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ing Log/Romance2018.04.30 12:11

3권 내내 주인공 시냐가 성적으로 그리고 정신적으로 착취당하는 이야기가 부모 세대의 과거사와 함께 펼쳐진다. 요하네스의 중2중2한 대사도 참고 견디기 어렵다. 이 책을 읽는 내내 내가 계속 이걸 읽어야 하나 회의감이 왔지만 뒷얘기는 궁금하고 이런 걸로 봐서 작가가 책을 끌어나가는 능력은 있는 것 같다. 그런데 왜 그 능력을 이런데 낭비(?)하나 이런 생각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결국 시냐는 기회를 틈타 갑툭튀 남조와 함께 도주하지만 부처님 손바닥 위였다.


'Reading Log > Roman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핏물이 고인 바다 5권  (0) 2018.04.30
핏물이 고인 바다 4권  (0) 2018.04.30
핏물이 고인 바다 3권  (0) 2018.04.30
비와 당신 외전  (0) 2018.04.24
비와 당신  (0) 2018.04.24
빙의 클리셰에 관하여  (0) 2018.04.18
Posted by Finrod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