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ing Log/SF & Fantasy2018.06.06 12:23

이 책은 원래 1년 대여로 구매했다가 만료되기 직전에 부랴부랴 읽은 책이다. 읽고 넘 좋아서 다시 구매까지 한 흔치 않은 책 ㅎㅎ


책 중에 그런 책들이 있다. 분명 좋은 책인데 인내심이 필요하고 일단 흐름을 타면 그 인내심을 100배로 보상받을 수 있는 책, 이 책이 바로 그런 유형의 책이었다. 주변에서 좋은 평을 많이 봤기 때문에 기대심을 가지고 읽었는데 흐름을 타는 데 정말 시간이 많이 걸렸다. 실마릴리온도 첫장부터 즐겁게 읽으며 물핥빨하던 내게 있어서 이 책은 역대급으로 진도가 더뎠다. 하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소름이 오싹오싹 돋더니 마지막 장을 덮을 때는 더 읽고 싶어서 안달함. 


올해 읽은 환상문학 중 단연 최고였다. 번역도 정말 최고였다. 왜 이 책을 이렇게 늦게 읽은 건지 후회될 정도. 작가가 대체 무슨 약을 빨고 이 책을 썼을까? 오름에라도 올랐나?


'Reading Log > SF & Fantas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꾸는 책들의 도시  (0) 2018.06.06
업루티드 (Uprooted)  (0) 2018.02.04
그 마법사가 사는 법 3권  (0) 2018.01.15
그 마법사가 사는 법 2권  (0) 2018.01.08
그 마법사가 사는 법 1권  (0) 2018.01.06
그 소년이 스파이로 사는 법  (0) 2017.12.26
Posted by Finrod
Reading Log/Romance2018.06.04 07:54

일말의 기대를 가지고 읽기 시작한 외전. 결론은 제발 세트병을 고쳐야겠다는 거다.


몇 백 년 만에 요하네스와 함께 섬에서 나온 시냐는 겨울 정취를 마냥 즐긴다. 유아 퇴행한 모습으로... 대체 뇌에 어떤 손상을 입어야 사람, 아니 뱀파이어가 저렇게 바보가 되는 거지?;;; 말로는 인간 시절의 기억을 되찾았다고 하는데 암튼 여주고 남주고 시종일관 비호감.


강제 엔터를 남발하는 편집도 마음에 들지 않는다. 분량이 좀 적다 싶었는데 확인해 보니 3.3만 자였다. 그리고 왜인지는 몰라도 리더기에서 세트로 묶이지 않고 외전만 따로 풀려 있어서 불편하다.


'Reading Log > Roman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첫 결혼은 누구나 실패한다  (0) 2018.06.25
토끼같은 여자  (0) 2018.06.24
핏물이 고인 바다 외전  (0) 2018.06.04
흐드러지는 귀부인  (0) 2018.06.04
밤에도 가르쳐줘  (0) 2018.06.04
빨아주세요  (0) 2018.06.04
Posted by Finrod
TAG 한설온
Reading Log/Romance2018.06.04 06:08

이른바 취향을 이기는 필력? 스토리라인을 세세히 놓고 보면 어딘가 엉성한데, 글 자체는 정말 재미있는 특이한 책이다. 다 읽고 나서 뭔가 진 느낌이 들었다. ㅎㅎ


결혼하고 3개월이 지나도 관계가 없어 고민하던 소피아가 머리를 쥐어짜서 계획을 세우는데 엉망진창 우당탕쿵쾅 후 결국 남편과 행복해진다는 내용. 중간중간 코믹한 장면이 나온다.


문릿노블 작품 중에서 수작이다 싶다. 이 작가가 쓴 다른 책도 한 번 읽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Reading Log > Roman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끼같은 여자  (0) 2018.06.24
핏물이 고인 바다 외전  (0) 2018.06.04
흐드러지는 귀부인  (0) 2018.06.04
밤에도 가르쳐줘  (0) 2018.06.04
빨아주세요  (0) 2018.06.04
이혼당한 후작부인  (0) 2018.06.04
Posted by Finrod
TAG 묘묘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