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ing Log/Romance2017.07.10 06:22

2권까지는 포복절도하며 읽었는데 확실히 3권은 재미가 덜하다. 특히 사생팬에 대한 극도의 혐오감을 표하는 대목에선 저렇게까지 긴 분량을 잡아먹을 내용인가 싶어 의아했다. 작가의 사심이 가미된 듯.


3권에서는 마탑주 아윈이 주인공의 어장으로 확실하게 이동하고 케니스도 곧 어장을 이동할 기미가 보인다. 이벨린의 찝찝한 면모가 여러 차례 묘사되는데 약간 전형적이다 싶긴 하다.


4권도 이런 식으로 진행되면 좀 실망할 것 같다. 제발 용두사미가 되지 않길...


'Reading Log > Roman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경하는 들러리양 4권  (0) 2017.08.10
얼음의 기억  (0) 2017.07.26
구경하는 들러리양 3권  (0) 2017.07.10
구경하는 들러리양 2권  (0) 2017.07.06
구경하는 들러리양 1권  (0) 2017.07.06
용의 신부  (0) 2017.06.29
Posted by Finr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