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ing Log/Romance2018.05.07 06:28

아픈 상처를 지닌 여주인공인 서은채는 고졸이고 요리 자격증도 없지만 용기를 내서 유명 카페의 브런치 메뉴를 담당하는 셰프로 지원을 한다. 카페 주인 세현은 포트폴리오가 마음에 들었다며 그런 은채를 바로 채용한다.


첫 출근을 한 은채는 다른 직원인 이동하와 마주치고 이동하가 은채를 알고 있다는 사실이 암시된다. 당근을 싫어한다는 세현에 말에 알 수 없는 기억이 은채의 머리를 스치지만 역시 제대로 기억을 할 수 없다. 실은 셋 다 원래 아는 사이였다는 암시가 계속 나오는데, 세현이 카페를 연 것 자체가 같은 사고에 휘말렸던 은채를 돕기 위해서라고 한다.


열 살이나 많은 남주가 만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직원의 머리에 손을 올려 토닥거리거나 이러는 장면이 내 정서에 맞지 않는다. 그리고 중간에 완전 별로인 대사가 있었다. SNS에 자기 사진이 하나도 없으면 사람들 앞에 나서는 게 많이 힘든 사람이라는 남주의 대사가 완전 얼탱... 테이블이 10개인 카페를 딸랑 3명(사장, 바리스타, 셰프)이서 운영한다는 설정도 좀 무리수.


서술 자체가 내 취향에는 맞지 않지만 전반적으로 무난한데, 더 읽기는 힘들 것 같다. 나는 아직 세월호를 모티브로 한 로맨스 소설을 읽을 준비가 되지 않았다. 아래 문구 때문에 책장을 덮었다. 왜 하필 세월호를...


어두운 얼굴로 세현을 맞이한 그의 어머니는 아들의 팔을 힘없이 토닥거렸다. 세현은 그런 어머니를 부축하며 앞으로 한 걸음 한 걸음 걸어가기 시작했다. 그리고 곧 그들의 앞에 걸음을 멈추게 한 철조망이 있었다. 세현은 묵직해지는 가슴의 뻐근함을 느끼며 고개를 서서히 들었다. 그런 그의 앞에 커다란 무언가가 놓여 있었다.


철조망 너머엔 사람의 키보다도 한참 큰, 너비가 얼마나 될까, 막연한 생각을 하게 만드는 배 한 척이 놓여 있었다. 그것도 부서진 배가.


팽목항을 연상시키는 이 장면을 타이핑하기 위해 다시 리더기를 열다가 숨도 쉬기 힘들 정도로 가슴이 옥죄어 드는 느낌이 들었다. 아직도 가슴이 너무 답답하다. 많은 이들의 가슴을 아프게 한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지 이제 4년이고 안산의 합동 분향소가 닫힌 지 불과 20일이 지났다. 이런 세월호를 통속 소설의 소재로 사용한다는 것 자체에 대해 거부감이 든다.



'Reading Log > Roman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래서 안고 싶었다: 왜 세월호인가?  (0) 2018.05.07
겨울, 사로잡히다  (0) 2018.05.06
백작과 가정교사  (0) 2018.05.06
핏물이 고인 바다 6권  (0) 2018.04.30
핏물이 고인 바다 5권  (0) 2018.04.30
핏물이 고인 바다 4권  (0) 2018.04.30
Posted by Finrod
TAG 느린꽃
Reading Log/Romance2018.05.06 07:59

리더기에서 열었더니 덜렁 84페이지라 당황했다. 다른 데서 검색해 보니까 3.5만 자라고. 


동양풍 로설로, 전쟁의 틈바구니 속에서 적국 출신의 부모에게서 태어난 여주가 전장으로 차출되어 험한 꼴을 보게 될 위기에 처해서 월경을 시도한다. 도주 중에 산속에서 적국의 장군과 마주치고 첩자로 오해받는 바람에 지리 정보와 목숨을 교환하며 강압적으로 성관계를 맺는다. 집착하는 장군의 모습 때문에 부하들이 여주를 풀어주지만 얼마 못 가서 바로 잡히고 전형적인 집착남 코스대로 전개된다. 전반적으로 개연성이 매우 부족하다.


시골의 촌부인 여주인공이 고급 기술인 지도를 읽고 만드는 방법을 배우게 된 사연은 딱 한 줄만 나오는데, 뭔가 복선인가 했더니 그것도 아니고 전반적으로 스토리라인이 허술하다. 남주가 여주에게 광적으로 집착하는 이유도 납득되지 않고 그냥 미친 놈이라서 그렇다는 식이다. 본인 스스로 자기는 제정신이 아닌 사람이라고 독백을 함; 그냥 종잇장 속의 집착남+사이코패스 느낌이었다.


해피엔딩이라기엔 결말도 찝찝한 편. 전반적으로 내 취향이 아니다.


'Reading Log > Roman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래서 안고 싶었다: 왜 세월호인가?  (0) 2018.05.07
겨울, 사로잡히다  (0) 2018.05.06
백작과 가정교사  (0) 2018.05.06
핏물이 고인 바다 6권  (0) 2018.04.30
핏물이 고인 바다 5권  (0) 2018.04.30
핏물이 고인 바다 4권  (0) 2018.04.30
Posted by Finrod
TAG 백설
Reading Log/Romance2018.05.06 06:52

초반 30% 정도까지 읽으면서 미드나잇치고 괜찮다는 생각을 했는데, 그 생각이 중후반부에서 무너지기 시작해서 그냥 평작으로 끝났다.


5년 전, 기숙학교에 재학 중이었던 로잘린드는 어떤 남자를 만났다. '칼'이라는 이름 외에는 본명조차 모르는 수상쩍은 사내. 덥수룩한 붉은 머리는 얼굴의 반을 가렸고, 나머지 반은 무성한 수염으로 덮여있었기에 제대로 된 얼굴은 보지 못했다.


극초반에 나오는 이 문장에서 모든 스토리를 예상할 수 있다. 빅토리아풍의 시대상을 가진 로판으로, 가정교사(묘사로 보아 governess와 판박이)로 일하다가 억울한 사정으로 그만 둔 로잘린드가 옛날에 잠시 만남을 가졌던 의문의 남자와 다시 만나 약간의 오해를 거쳐 맺어지는 과정이 전개된다. 여주가 잠깐의 대화만으로 남주의 계략을 알아채는 부분은 너무 편리하다 싶었다. "제 처음을 약탈해 주세요."라는 대사가 나오는 순간 리더기 집어던질 뻔.


중간중간 나오는 일본어투가 거슬리고, 후반부에 나오는 문제의 장미(...) 장면이 좀 역하다. 저거 위생상 괜찮은 건가? 그 외에는 무난한 킬링타임용 단편.


'Reading Log > Roman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래서 안고 싶었다: 왜 세월호인가?  (0) 2018.05.07
겨울, 사로잡히다  (0) 2018.05.06
백작과 가정교사  (0) 2018.05.06
핏물이 고인 바다 6권  (0) 2018.04.30
핏물이 고인 바다 5권  (0) 2018.04.30
핏물이 고인 바다 4권  (0) 2018.04.30
Posted by Finrod
TAG 이수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