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ing Log/Romance2018.02.12 14:51

이번 달 초엔 딱히 구매할 만한 로맨스 소설이 보이지 않아서 리뷰 이벤트 도서 위주로 구매했는데, 이 책은 미리보기로 앞부분을 보니까 생각보다 괜찮아서 구매했다.


그러나 딱 미리보기 분량까지만 그럭저럭이었고 뒷부분은 처참하기 이를 데 없다.


여주와 남주는 서로에게 마음이 있다. 작가도 그 부분을 분명히 했고 관련 묘사도 많이 나온다. 하지만 여주는 시종일관 좋아하지만 상황이 이러니 마음을 접고 떠나겠다는 자세를 유지하고 그 과정의 설득력이 매우 떨어진다. 예를 들어 여주가 다른 국가에서 반역자의 집안이지만 어차피 타국 일인데 그게 여기와 무슨 상관이 있는지 모르겠다. 그런데 무슨 치명적인 약점인 양 들키면 그 자리에서 바로 사형을 당한다는 둥 혼자서 드라마를 찍고 있으니 내 표정은 점점 짜게 식을 뿐.


대신들과의 회의 장면이나 여조의 난입 장면은 어찌나 유치한지 차마 눈을 뜨고 볼 수 없는 지경이다.


'Reading Log > Roman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핏물이 고인 바다 1권  (0) 2018.02.13
반역 도울 걸, 후회합니다 2권  (0) 2018.02.12
반역 도울 걸, 후회합니다 1권  (0) 2018.02.12
블랙울프 (Black Wolf)  (0) 2018.02.12
여우의 숲  (2) 2017.12.30
은빛 여우는 귀를 닫지 못한다 3권  (0) 2017.12.29
Posted by Finr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