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ing Log/Romance2017.04.08 14:58

전반적으로 내 취향의 전개가 아니고 눈에 걸리는 설정(예: 실뜨기/종이접기 테마, 밤시중 궁녀 설정, 그놈의 축제 소재 등)이 많지만 파스스 흩어지는 느낌의 건조한 문장이 마음에 들어 계속 읽게 된다.


2권에서 점차 누가 주연이고 조연인지 드러나기 시작한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복수의 도구일 뿐 주인공인 유리의 마음과는 아무 관련도 없다. 로맨스가 거의 등장하지 않지만 아래 장면은 아주 조금 설레게 했다.


"막 회랑을 지나는 참인데 저편에서 인영 하나가 보였다. 이런, 좀 더 일찍 나오는 건데. 조금만 더 있다 가라는 왕녀를 야멸차게 뿌리칠 수 없어 머뭇댔던 것이 그만. 저쪽에서 알아채기 전에 유리는 얼른 귀퉁이를 돌았다. 벽에 기대어 조금 시간을 축내었다. 하늘이 붉어졌다. 꼭 세상에 빨간 물감을 풀어놓은 듯 해 잠시 넋이 빠졌다.


이제 돌아가야지. 습관처럼 매무새를 다듬고 다시 귀퉁이를 도는데, 누군가 앞을 막아선다. 전혀 기척을 느끼지 못했는데, 덕분에 유리는 당황하고 말았다. 시선을 드니 보랏빛 눈이 그녀를 내려다보았다. 본능적으로 주춤 뒤로 물러서니, 그만큼 그가 따라붙어 섰다. 아니, 조금 더 가까이. 서로의 숨결을 나눌 만치 지척에서, 카제인이 입술을 달싹였다."


'사사라'라는 다른 국가 이야기가 자주 거론되는데 어떤 복선인지 궁금하다. 설마 유리가 차원 이동을 한 이유가 저 국가와 관련이 있고 사사라인들이 찾아 헤맨다는 무언가가 유리인 건 아니겠지... 그건 너무 뻔한 설정인 듯.


Posted by Finr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