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ing Log/Romance2017.04.10 03:47

3권부터 느낌이 안 좋아서 망설이다가 완결까지 읽었는데, 역시 중간에 아니다 싶으면 끝까지 읽어도 아닌 경우가 태반이다.


주인공이 여러 등장인물과 관계를 맺는 것 자체는 아무 상관이 없지만 그 관계가 순수하지 않고 목적성을 띄고 있다는 게 내 취향에 맞지 않는 요소였다. 잦은 쉼표 사용이나 사소한 비문과 오타 외에는 문장이 괜찮아서 글은 술술 읽히는 편인데 폭력적인 묘사가 너무 잦다. 깔아 놓은 여러 복선을 제대로 회수하지 못하고 짧게 마무리한 부분도 아쉽다. 클리셰를 사용한 후 바로 다음 문단에서 그걸 깨는 장면이 몇 개 나오는데 너무 의도적이라 간질간질하다.


결말도 아쉬운 부분. 차라리 더 묵직하게 마무리한 후 외전을 빼는 게 낫지 않았을까 싶다.


Posted by Finr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