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ing Log/Romance2017.08.13 14:50

예상했던 대로 읽은 후에 바로 휘발되어 머리에 남는 내용이 없다. 


외전 구성은 아래와 같다.


* 라테와 간달프 원정대: 아로브럭의 저주를 풀기 위해 모험을 떠나는 라테 일행의 이야기.

* 라테의 일기: 매우 짧은 일기 형식의 단편이다. 별 내용은 없다.

* 케니스 루트: 마탑주 아윈이 아닌 케니스와 이루어질 경우를 가정한 단편. 그 놈의 사생팬 타령이 지겹다.

* 동화 패러디: 큰 감흥 없는 신데렐라 스타일의 자체 패러디 단편.

* 눈따따 연애 조작단: 조연인 비숏과 에슐라의 월하노인이 된 라테의 이야기.

* 몇 년 후의 이야기: 꽤나 씁쓸한 후일담. 이벨린을 꼭 저런 캐릭터로 만들어야 했는지 뒷맛이 영 좋지 않다. 본편의 유쾌한 느낌이 싹 사라지게 한다.


세트병이 없다면 굳이 외전을 구매할 필요가 없을 듯 하다.


'Reading Log > Roman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식자의 먹이 사냥법 1부 1권  (0) 2017.09.05
구경하는 들러리양 외전 2 : 인소의 꽃  (0) 2017.08.14
구경하는 들러리양 외전  (0) 2017.08.13
구경하는 들러리양 4권  (0) 2017.08.10
얼음의 기억  (0) 2017.07.26
구경하는 들러리양 3권  (0) 2017.07.10
Posted by Finr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