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ing Log/Romance2018. 6. 4. 06:08

이른바 취향을 이기는 필력? 스토리라인을 세세히 놓고 보면 어딘가 엉성한데, 글 자체는 정말 재미있는 특이한 책이다. 다 읽고 나서 뭔가 진 느낌이 들었다. ㅎㅎ


결혼하고 3개월이 지나도 관계가 없어 고민하던 소피아가 머리를 쥐어짜서 계획을 세우는데 엉망진창 우당탕쿵쾅 후 결국 남편과 행복해진다는 내용. 중간중간 코믹한 장면이 나온다.


문릿노블 작품 중에서 수작이다 싶다. 이 작가가 쓴 다른 책도 한 번 읽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Reading Log > Roman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끼같은 여자  (0) 2018.06.24
핏물이 고인 바다 외전  (0) 2018.06.04
흐드러지는 귀부인  (0) 2018.06.04
밤에도 가르쳐줘  (0) 2018.06.04
빨아주세요  (0) 2018.06.04
이혼당한 후작부인  (0) 2018.06.04
Posted by Finrod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