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ing Log/Romance2018. 6. 4. 07:54

일말의 기대를 가지고 읽기 시작한 외전. 결론은 제발 세트병을 고쳐야겠다는 거다.


몇 백 년 만에 요하네스와 함께 섬에서 나온 시냐는 겨울 정취를 마냥 즐긴다. 유아 퇴행한 모습으로... 대체 뇌에 어떤 손상을 입어야 사람, 아니 뱀파이어가 저렇게 바보가 되는 거지?;;; 말로는 인간 시절의 기억을 되찾았다고 하는데 암튼 여주고 남주고 시종일관 비호감.


강제 엔터를 남발하는 편집도 마음에 들지 않는다. 분량이 좀 적다 싶었는데 확인해 보니 3.3만 자였다. 그리고 왜인지는 몰라도 리더기에서 세트로 묶이지 않고 외전만 따로 풀려 있어서 불편하다.


'Reading Log > Roman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첫 결혼은 누구나 실패한다  (0) 2018.06.25
토끼같은 여자  (0) 2018.06.24
핏물이 고인 바다 외전  (0) 2018.06.04
흐드러지는 귀부인  (0) 2018.06.04
밤에도 가르쳐줘  (0) 2018.06.04
빨아주세요  (0) 2018.06.04
Posted by Finrod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