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ing Log/SF & Fantasy2017.10.10 14:36

어젯밤에 드디어 완결까지 읽고 한 동안 여운에 잠겼다. 외커의 추천 댓글을 보고 한 권씩 모으기 시작했는데 이번 추석 연휴 동안 완결편인 7권까지 구매하고 완독했다. 최근 읽은 판타지 소설 중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들 정도가 아닌 단연 엄지손가락 급이다.



■ 이 책의 미덕 


1. 정통 판타지 스타일

양판소 스타일이 아니라 묵직한 판타지 소설을 즐기는 사람에게 강력 추천한다.


2. 캐릭터 성격 부여

잠깐 등장하는 아주 작은 캐릭터조차 독자의 눈을 사로잡도록 경중에 관계 없이 캐릭터 성격 부여를 정말 잘했다. 또한 소비적으로 쓰고 버리는 캐릭터가 없다는 점도 마음에 든다. 만인의 적인 황제 외에는 대부분 흑과 백으로 가를 수 없는 입체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다.


3. 완급을 조절한 설정 공개

적절한 속도로 매 권마다 조금씩 세계관 설정을 풀어 놓아 적절히 호기심을 자극하면서 지치지 않게 한다. 초반부터 설정을 늘어놓는 소설이 아니라 가산점을 주고 싶다.


4. 적절한 떡밥 살포

과다하지 않게 적절한 속도로 복선을 깔아 흡인력이 꽤 높다. 다만 이러한 복선이 단점과도 연결된다.


5. 생각 외로 준수한 여성관

이 책에 등장하는 거의 모든 여성이 전문직이거나 성장형 캐릭터이다. 눈요깃감으로 등장하는 캐릭터는 전무하다. 코르티잔이 한 명 등장하긴 하는데 이름으로 보아 복선 역할이었던 듯 하다.



■ 이 책의 단점 


1. 부실한 교정

맞춤법 오류가 수정되지 않거나 특수문자가 잘못 삽입된 곳이 너무 많다. 교정에 좀 더 신경을 썼다면 완성도가 높았을 텐데 아쉬움이 남는다.


2. 회수되지 않은 떡밥

떡밥 중 몇 가지는 7권에서도 회수되지 않았다. 예를 들어 난화라는 캐릭터의 비밀, 이계인의 정체, 대공의 탈출 방법 등은 결국 밝혀지지 않는다.


3. 취향을 탈 수 있는 결말

나는 괜찮게 읽었지만 열려 있는 결말에 가깝기 때문에 취향을 좀 탈 수 있다.


뒷 부분에 짧은 외전 2개가 나오는데, 첫 번째 외전에서는 황제의 개인 감찰관 역할을 하게 된 바가드가 항구 마을에서 이계인 민과 좌충우돌하고, 두 번째 외전에서는 제르피나가 새로운 여정에 나선다.


작가의 다른 책이 있는지 찾아 보았는데 아쉽게도 연재 중인 '떨어지는 핏방울'만 있는 것 같다. '떨어지는 태양'의 연작이라 바가드도 종종 등장한다고 하니 즐겁게 읽을 수 있을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ading Log > SF & Fantas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떨어지는 태양 7권  (0) 2017.10.10
떨어지는 태양 6권  (0) 2017.10.09
떨어지는 태양 5권  (0) 2017.10.07
떨어지는 태양 4권  (0) 2017.09.29
떨어지는 태양 3권  (0) 2017.09.28
떨어지는 태양 2권  (0) 2017.09.27
Posted by Finrod
TAG 스쿠룽
Reading Log/SF & Fantasy2017.10.09 12:04

떨어지는 태양은 항상 자기 전에 잠깐 읽으려다가 결국 완독까지 하게 된다.


다시 화궁에서 전개되는 6권은 이전 권보다 긴장감이 꽤 높다. 바가드는 황도로 향한 대공과 연락이 단절된 상태에서 마법진을 통해 방어전에 일조하는데, 묘사가 처절한 편이다. 캐릭터를 소모적으로 사용하지 않고 작은 캐릭터에도 나름의 특징을 부여하는 작가의 스타일이 완전 내 취향이다.


이제 1권만 더 읽으면 완결인데 과연 어떤 결말에 이를지 기대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ading Log > SF & Fantas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떨어지는 태양 7권  (0) 2017.10.10
떨어지는 태양 6권  (0) 2017.10.09
떨어지는 태양 5권  (0) 2017.10.07
떨어지는 태양 4권  (0) 2017.09.29
떨어지는 태양 3권  (0) 2017.09.28
떨어지는 태양 2권  (0) 2017.09.27
Posted by Finrod
TAG 스쿠룽
Reading Log/SF & Fantasy2017.10.07 12:19

읽기는 진작 읽었는데 연휴 동안 일감이 많이 밀려 이제야 리뷰를 쓴다. 


5권도 흡인력이 커서 방심하고 읽다가 밤을 샜다. 이 책의 고질적인 오타나 교정 문제가 크게 신경 쓰이지 않을 정도로 몰입했다. 바가드의 비밀 덕분에 의도치 않게 마법 게이트에서 몇 명이 목숨을 잃는데, 이 때문에 갈등하는 부분의 묘사가 좋다.


레빙턴의 가시 소온 경 등 매력적인 캐릭터들이 너무 많이 등장해 일일이 열거할 수 없다. 초반부터 설정을 늘어놓는 것이 아니라 작가가 완급을 조절하며 풀어 넣는 방식이 이 책의 미덕인 듯 하다. 앞으로 2권 남았는데 과연 어떻게 마무리될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ading Log > SF & Fantas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떨어지는 태양 7권  (0) 2017.10.10
떨어지는 태양 6권  (0) 2017.10.09
떨어지는 태양 5권  (0) 2017.10.07
떨어지는 태양 4권  (0) 2017.09.29
떨어지는 태양 3권  (0) 2017.09.28
떨어지는 태양 2권  (0) 2017.09.27
Posted by Finrod
TAG 스쿠룽